자기발견노트 목록

[발행 1172호] 적정 근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5-01-20 10:20 조회675회 댓글0건

본문

적정 근면


 

러셀은 일과 노동 그 자체가
신성하다는 신념은
전 세계적으로 퍼져 있고,
이것은 많은 병폐를
가져온다고 주장한다.
이러한 신념은
어떤 일을 하고 있는지 보다
단지 일을 하고 있다는
그 자체를 더 중요하다고
믿도록 한다.
 


<쓰지 신이치, 권희정 옮김,‘슬로이즈 뷰티풀’중에서>


******************************************************************************************


한국이 얼마나 일을
많이 하는 나라인지는
OECD 자료를 통해서
이미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한국인이 일을 많이 하는데는
‘근면’을 삶의 미덕으로 생각하는 것,
그리고 근면이
삶의 행복을 가져다 줄 것이라는
믿음이 바탕을 이루고 있습니다.
그러나 지나친 근면으로
삶이 근면의 덫에 걸린 경우를
많이 보게 됩니다.

현대자동차의 노동자들 중
연봉이 7,000~8,000만 원이 넘는 노동자들을
귀족 노동자라고 하기도 하지만,
노동시간에 대한
‘불편한 진실’을 보아야 합니다.

국내 제조업 평균노동시간이 2,100시간인데,
현대차의 2012년 평균노동시간은
2,700시간으로 600시간이 많습니다.
개월 수로 환산하면
4개 월을 더 일한 셈입니다.
그 정도의 연봉을 받으려면
잔업, 철야, 특근 등 살인적인 노동을
해야 한다고 합니다.
“몸이 망가진다는 느낌이 드는데도
조금이라도 일할 수 있을 때
더 많이 일해야 한다는 생각을
떨쳐버릴 수 없다”고
말하는 분도 있고,
자신이 돈버는
기계처럼 느껴진다고
말하는 분도 있다고 합니다.

국내 제조업 평균노동시간
2,100시간만으로도
OECD 국가중에서 최상위권에 속하고
자신의 삶을 누리지 못한다는 것을
잘 알면서도 2,700시간이나
노동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강수돌에 따르면
‘열심히 일하며 좋은 날이
올 것을 기대하는 동경중독,
과잉소비를 즐기고자 하는
향유중독’이
일중독을 부추긴다고 합니다.

국내 전반적으로
지나친 노동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근면’은 더 이상
삶의 미덕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굳이 근면하려고 한다면
‘적정 근면’이 되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마냥 열심히 일한다’는
의미의 근면과 달리
‘적정 근면’은
삶에 필요한 물질 뿐만 아니라
삶의 의의를
추구하는 것입니다.
이는 ‘말씀(言)을 이루어(成)
열매(實)를 맺는다’는 성실(誠實)과 통합니다.
<글 : 無心>


 vv18l9fop.gif

 

※ 서버불안정으로 인하여 다음, 한메일 계정을 쓰고 계시는 분들께 자기발견노트가 배달이 안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자기발견노트 가족분들 께서는 다른 메일 계정으로 변경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기발견노트 추천하기 기능도 많은 이용 바랍니다.

 

1aj6gyne5.jpg

 

w25na8blb.jpg